Content related to 구약성경

Home » 구약성경

시편 98

시편 98편을 읽는 것은 잘 흔들린 샴페인 병의 코르크를 따는 것과 같습니다. 코르크가 위로 솟구치고 병 안의 거품이 풍성하게 쏟아져 나옵니다. 월드시리즈나 슈퍼볼에서 우승한 팀이 라커룸에서 선수들이 서로에게 이 병을 뿌리는 장면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몇 년 전, 너무 많은 선수들이 눈에 샴페인이 들어가면 기분이 별로 좋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마침내 누군가가…

Read More

시편 4

많은 시편은 두 사람 또는 때로는 세 사람의 목소리를 위해 쓰여졌습니다. 분명하지 않은 시편도 있지만 시편 4편은 뚜렷이 화자가 적어도 두 명 인 것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시편 기자 그리고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  시편 기자가 1절에서 말하고6~8절에서 다시 말하고 있는 것은 꽤나 분명합니다.  또한 2절과 4-5절에서 시편 기자의 기도에 대한 응답으로 하나님이 말씀하신다는 것도 분명합니다.  그러나…

Read More

시편 133

시편 133편의 첫 구절에 몇 마디를 덧붙인다면 신성 모독이 될까요?  “하나님의 백성이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그리고 보기드문) 일인가.”  제가 너무 오래 목사로 지냈거나, 아니면 팬데믹이 시작된 지 13개월이 지나서인지 – Kathleen Norris의 글을 인용하자면 – 교회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어른들이 할 줄 아는 것처럼 나쁘게 행동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 연합의 조짐은 참으로 드물었습니다….

Read More

시편 118:1-2, 19-29

언뜻 보기에는 잘 모를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사실입니다: 시편118편의 일부, 특히 22-23절은 신약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구약 본문입니다. 시편23편이 아닙니다. 시편100편도 아닙니다. 이삭을 바친 아브라함이나 다윗과 골리앗 같이 잘 알려진 이야기도 아닙니다. 아니죠. 아주 오래된 시편118편입니다. 이것은 항상 저에게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심지어 매우 열정적인 그리스도인들조차도 시편118편에 있는 내용을 찾아보지 않고는 말하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Read More

시편 51:1-12

이번 학기에 저는 칼빈 신학교의 시편과 지혜서 과목의 공동 강사입니다.  지난 주에 시편을 어떻게 설교할 것인가에 관한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과거에 학생들의 설교가 틀어졌던 경험을 바탕으로 제가 항상 경고하는 한 가지는 절대로 시편의 부제를(superscriptions) 설교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단순히 “다윗의 시편”라는 일반적인 부제이든, “다윗이 사울 왕을 피해 동굴에 숨었을 때” 또는 “다윗이 아들 압살롬을 피해 도망칠 때”와…

Read More

민수기 21장 4-9

올해 사순절 여정에서 RCL(개정 표준 성구집)은 노아와 모든 피조물, 아브라함과 그의 후손, 시내산에서 이스라엘과, 그리고 다음 주에는 예레미야가 포로들에게 전한 말씀을 통해 약속하신  세상과 맺은 하나님의 언약이라는 주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늘 읽은 말씀에는 언약을 깨뜨린 이스라엘에게 진노하셨지만 은혜로우신 하나님에 의해 회복되는 모습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이 본문은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완고한 반역과 하나님의 강력하고도 기이한…

Read More

시편 25:1-10 

새뮤얼 존슨이란 사람이 우리는 가르침 받는 것보다 더 자주 상기시킴을 받아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Lectionary를 정한 이들도 그렇게 생각했기에 시편 25편을 몇 달 전에도 배정하고 이번 주에 다시 정한 거 같습니다.  아마도 그때 제가 쓴 글 (대부분이 이 설교 주석의 내용입니다만)은 사순절 첫 주일을 맞아 약간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수 있을…

Read More

시편 62:5-12

오늘 Lectionary 가 왜 이 짧은 시편을 5절에서 시작하고 있는지는 수수께끼와도 같습니다.  우선, 1절이 이 짧은 시의 주제어처럼 들리기 때문입니다.  둘째, 시편 기자가 왜 하나님 안에서만 안식을 찾아야 하는지, 즉 시편 기자가 적들로부터 공격과 조롱을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한 문맥을 보지 않는다면 “하나님 안에서 안식”이라는 소재는 그 의미를 잃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제가 이번 주일에…

Read More

창세기 1:1-5

주현절 후 첫 번째 주일은 예수님이 공생애를 시작하시며 영광을 드러내셨던 그 장엄한 순간인 세례를 축하하는 주일입니다. 이번 주일 렉셔너리의 본문들은 모두 물과 관련 있습니다. 곧 창세기 1장의 태초의 물, 시편 29편의 뇌우를 일으키는 지중해의 물, 사도행전 19장의 세례의 물, 마가복음 1장에서 예수님이 세례를 받으신 요단강 물이 그 본문들입니다. 따라서 오늘 마가복음 1장을 가지고 설교하는 것이…

Read More

이사야 61장 10절-62장 3절

우리가 이번  교회력 독서에 나타난 몇 가지 문제들을 성공적으로 다룰 수 있다면, 우리는 그것에 기반해서 설교를 할 수가 있습니다. 그것은 크리스마스 후 첫 번째 주일에 속하는 지속적이고 고통스러운 질문에 관한 것입니다. 첫 번째 것은 이사야61:1-3과 8-11절에 집중할 때인데, 두 주일 전에 우연히 발견했던 것으로, 대명사 “나를”과 “내가”란 선행사들과 관련된 문제입니다. 직설적으로 말해서 누가 과연 이…

Read More